박범계, 고시생 폭행 논란 “내가 당할 뻔” VS “허위사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이 마련된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고시생을 폭행했다는 논란에 대해 “오히려 내가 폭행당할 뻔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시 현장에 있었던 고시생 모임 대표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면서 논란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박 후보자는 5일 서울고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고시생 폭행 의혹에 대해 “(사실과) 반대”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2016년 11월 자신의 오피스텔 앞에서 사법시험을 존치해달라며 시위를 벌이던 고시생의 멱살을 잡는 등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문회 준비단 측은 폭행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당시 5~6명이 박 후보자에게 다가왔고 박 후보자가 ‘숙소를 어떻게 알고 왔느냐’고 했더니 멈칫했다고 한다. 이후 박 후보자 수행비서가 사진을 찍으려 하니 물러났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이종배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시 현장에 있었던 사람으로서 고시생 폭행사건은 100%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에 따르면 당시 고시생 모임 측에서는 2인 1조로 박 후보 오피스텔 앞의 서로 다른 장소에서 대기했다. 박 후보자가 나타나자 2명이 무릎을 꿇고 사시를 존치해달라고 했는데 박 후보자가 멱살을 잡았다는 것이다. 당시 사건이 발생한 후 고시생 모임 측 회원들이 서로 현장 상황을 공유했다고 한다.

고시생 모임 측은 이후 박 후보자 측에 폭행 사건과 관련해 수차례 사과를 요구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자신이 폭행당할 뻔했다는 박 후보자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상식적으로 힘없는 일개 고시생이 국회의원을 폭행하려 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자는 충북 영동군 2만여㎡(6400여평) 규모 토지의 재산신고를 국회의원 당선 뒤 8년 동안 누락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의 불찰”이라며 “고의적으로 신고를 누락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부인 소유 상가를 친인척에게 헐값에 매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나중에 다 설명해드리겠다”고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