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뒷담] 윤 정부 민생대응팀, 농축수산물 값 안정화 역할 컸나

매일 수십개 품목 동향 파악해 대응
오름폭 줄어… “기저효과” 분석도


최근 천정부지로 치솟는 물가가 다소 안정된 배경에는 농축수산물 가격 안정이 있다. 지난달 농축수산물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0.3% 상승하는 데 그쳤고, 전월비로는 4.3% 하락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고물가 상황에서 ‘복병’이었던 농축수산물 가격이 ‘효자’로 탈바꿈한 것이다.

7일 기획재정부 안팎에서는 지난 7월 경제정책국 내 신설된 ‘민생대응팀’이 농축수산물 안정에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민생대응팀 업무는 매일 수십개의 농축수산물 가격 동향을 모니터링하는 것이다. 이때 가격 변동성이 큰 품목이 있으면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책을 마련한다. 기재부로서는 드물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농협에서 인력도 파견받았다. 이렇게 하자 지난해부터 이어지는 고물가 상황에서 변동성이 큰 농축수산물 가격은 줄곧 ‘애물단지’였지만 상황이 달라졌다.

일각에서는 생활필수품 52개 품목을 집중 관리했던 ‘MB 물가지수’를 떠올리게 한다는 이야기도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당시엔 정부가 직접 가격을 통제하려고 했다면, 지금은 물가 불안을 촉발할 수 있는 변수들을 미리 파악하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민생대응팀의 노력도 있지만, 기저효과 덕분이라는 분석도 적지 않다. 지난해 농축수산물 가격은 8.7%로 유독 크게 상승했다. 또 올해는 태풍 등 자연재해가 예년보다 덜했고, 기후가 온난했던 영향도 작용했다는 것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농축수산물 가격이 비교적 안정적인 것은 기후 여건이 좋았던 게 가장 큰 이유일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