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개는 안 물어요”…이경규 ‘진돗개 입마개’ 타령에 발끈

“입마개 안 해 아쉬워” 수차 발언
견주들 “진돗개 혐오냐” 반발
“작은 개도 위협적” 공감도

입력 : 2024-05-15 00:02/수정 : 2024-05-15 00:02
방송인 이경규씨(왼쪽)와 진돗개 모습. 연합뉴스

방송인 이경규가 진돗개 견주를 향해 “입마개를 하지 않는 점이 아쉽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이경규의 발언에 공감하는 반응도 나왔지만 일부 견주는 “우리 개는 사납지 않다”며 격하게 반발했다.

15일 방송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반려견 산책 시 존중을 잘하는 사람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은 ‘펫티켓’(반려동물 관련 예절)을 잘 지키는 견주들을 칭찬한다는 취지에서 기획된 영상이다.

이경규는 영상에서 “반려동물과 외출하고 산책하는 분들이 많고, 시민의식이 높아져 대부분 잘 지킨다”며 “저희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시민들의 존중 대상이 될 수 있는 분들을 찾겠다”고 기획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출연진은 견주들이 자주 찾는 산책로를 관찰했다. 이경규는 모범 견주의 기준으로 ‘매너워터’(반려견 소변 세척용 물), 인식표, 입마개 여부를 제시했다.

영상에는 여러 마리의 진돗개와 견주가 포착됐지만 대부분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경규는 “입마개는 솔직히 (모든 개가) 안 해도 된다. (하지만) 입마개를 필수적으로 해야 하는 개가 있다”며 “예를 들어 진돗개는 입마개를 안 해도 법적으로 괜찮지만 다른 분이 봤을 때 ‘저거 좀 위협적인데’라고 생각할 수 있어 입마개를 착용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 분이 존중의 대상”이라고 발언했다.

이경규는 진돗개에 입마개를 채우지 않고 산책하는 견주들의 모습이 나오자 “아쉽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입마개를 한 진돗개를 보고는 “착한가 보다. 사람들하고 잘 어울리네. 그럼 굳이 할 필요는 없지”라고 반응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일었다. 한 네티즌은 “법적 의무 여부를 떠나 입마개 없는 개로부터 위협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작은 개도 갑자기 이빨 드러내고 짖는 경우가 많다” “입마개를 해야 한다고 강요한 것도 아닌데 문제없지 않나” 등 의견도 나왔다.

반면 일부 견주는 이경규의 발언에 대해 ‘진돗개 혐오 조장’이라며 반발했다. 영상에 등장한 개의 주인이라고 주장한 견주 A씨는 “내용과 목적이 너무나 편파적이라 제 강아지가 허락 없이 영상에 나온 것뿐만 아니라 영상 그 자체만으로 몹시 기분 나쁘다”며 “이건 무엇을 위한 영상인가. 진돗개에 대한 혐오를 조장하는 거냐”고 불만을 표했다.

또 다른 견주는 “매스컴에서 진돗개, 진도믹스는 입마개를 해야 하고 사납다고 얘기하는 통에 너무 속상하다”며 “프로그램의 취지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모든 반려견은 차별 없이 사랑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온라인상에는 “나도 진돗개를 키우는데 한 번도 사람을 문 적이 없다” “진돗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 등 주장이 올라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