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임신 중 프탈레이트 노출 피해야…“아이 근육 발달 저해”

환경 호르몬 프탈레이트 태아기 노출되면 정상 성장 방해

비만 관련 체지방률과는 연관성 낮아

게티 이미지

엄마 뱃속에 있을 때 환경 호르몬으로 알려진 프탈레이트에 노출된 아이는 아동기에 정상적인 성장을 방해받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반면 프탈레이트가 비만을 일으킨다는 기존 연구와 달리 체지방률과는 관련성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환경의학클리닉 홍윤철, 이동욱 교수팀은 22개의 종단 연구 및 17개의 횡단연구를 포함해 총 39개의 연구에 대한 체계적인 검토와 메타 분석을 통해 산전 프탈레이트 노출과 어린이의 신체적 성장 연관성을 연구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27일 밝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 및 생활용품의 유용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널리 사용되는 화학물질이다. 우리 주변의 장난감, 바닥재, 식품 포장재, 세제, 화장품, 향수, 헤어스프레이 등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생활환경에서 흔하게 검출된다.

대표적인 내분비계 교란물질 중 하나인 프탈레이트는 특히 남성 호르몬의 작용과 미토콘드리아의 기능을 저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성조숙증, 갑상샘 기능 이상 등 어린이의 건강에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당뇨, 비만 등 성인병과의 연관성이 있다.

하지만 임신 중 프탈레이트 노출이 출산 후 어린이의 성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확립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2021년까지 출판된 문헌들을 대상으로 산전 프탈레이트 노출과 체질량지수, 체지방률 등 어린이의 신체 계측 지표와의 연관성에 대한 체계적 문헌 고찰과 메타 분석을 수행했다.

그 결과 임신 중 프탈레이트 노출이 약 2.7배 증가할 때 출산 후 어린이 시기의 체질량지수 표준점수(BMI z-score)가 –0.05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임신 중 프탈레이트에 노출이 되면 출생아가 기대되는 체중만큼 도달하지 못해 정상적인 성장을 못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반면 임신 중 프탈레이트 노출과 출생 후 어린이 시기의 체지방률(%) 간 유의한 연관성은 관찰되지 않았다. 이는 임신 중 프탈레이트 노출이 어린이의 체지방률과는 관련성이 낮고 근육 발달을 저해하는 방향으로 작용함을 보고한 이전의 연구 결과를 뒷받침한다.

또 아동기의 프탈레이트 노출과 비만의 연관성에 대한 이전 연구를 체계적으로 검토한 결과, 현재까지 연구 결과는 일관되지 않고 유의미한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임신 중 프탈레이트 노출이 지방 외 근골격계 등의 발달에 영향을 미쳐 출산 후 어린이의 정상적인 성장을 저해하는 방향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동욱 교수는 “태아기의 프탈레이트 노출은 어린이의 비정상적인 성장에 영향을 끼쳤다”며 “아동의 정상적인 성장 발달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임신 중 프탈레이트 노출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윤철 교수는 “프탈레이트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향후 연구는 어린이의 성장에 미치는 프탈레이트의 해로운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며 “생활환경에서 프탈레이트에 대한 더 엄격하고 광범위한 규제를 시행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