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금파재단, 조선대 공대 발전기금 1억원 기부

교육환경 개선 통한 인재양성


\금파재단은 16일 조선대에 ‘미래 인재 양성 및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발전기금 1억 원을 기부했다. 금파재단은 우미건설㈜이 2006년 설립한 공익법인으로 건설 산업재해 피해 가정과 다문화가정 아동·청소년에 대한 지원 등의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조선대 본관 2층 청출어룸(靑出於ROOM)에서 열린 기부식은 민영돈 총장과 우미건설 김영길 부사장, 금파재단 이춘석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기부는 미래세대 지원을 위해 힘을 아끼지 않는 금파재단의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미래 인재 발굴 육성을 위한 교육환경 개선에 힘을 보탠 것이다.

김영길 우미건설 부사장은 “이번 발전기금 기부가 시대가 요구하는 미래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학생들이 학습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첨단 학습공간을 확보해 미래를 선도하는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영돈 총장은 “학습 공간이자 오랜 시간 머물러 있는 공간인 학생들의 열람실 개선에 다 같이 힘을 모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미래 맞춤형 지역 인재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익법인인 금파재단은 건설 산업재해 피해 가정·다문화가정 아동·청소년에 대한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역사회의 국가유공자 지원 단체를 통해 미래세대를 지원하고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