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 글로벌도시국 신설… 대규모 조직개편

재난대응 시민안전본부는 확대


인천시가 인천의 미래 도약과 시민안전 구현을 핵심으로 하는 대규모 조직개편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제물포 르네상스’ ‘뉴홍콩시티 프로젝트’ 등 유정복 시장의 핵심공약을 책임질 글로벌도시국, 지역내총생산(GRDP) 100조원 시대를 견인할 미래산업국, 시정 홍보와 인천 가치 재창조를 위해 도시브랜드 발굴을 전담할 홍보본부를 신설할 계획이다. 또 시민행복의 필수조건인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보장하기 위해 시민안전본부를 확대·강화한다.

글로벌도시국은 투자유치, 스마트도시 기획 및 기반시설 구축, 해외협력 사무를 지원할 국제협력, 글로벌 도시의 건축과 경관 및 디자인 업무를 지원하는 도시디자인 기능 등을 총괄한다. 미래산업국은 뿌리산업·소부장(소재·부품·장비)에서 반도체·바이오·블록체인·인공지능(AI)·신에너지 등 특화·전략 산업까지 육성·지원하는 전담조직으로 신설된다.

시민안전본부에는 보건국이 편입된다. 이를 통해 시는 시민의 안전한 생활뿐 아니라 건강한 삶을 보장하기 위한 역량을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재난대응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재난상황 총괄 기능을 안전상황실로 통합·재편하고, 시민의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전담부서로 시민안전본부 내 안전예방과 등을 신설한다.

이밖에도 시는 민선 8기 인천의 미래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밑그림이 될 행정구역 개편과 행정 명칭 정비를 추진할 행정체제혁신과를 신설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해5도특별지원단(TF)을 신설해 서해5도 주민들의 정주여건 향상과 행정·재정·안보 분야 지원 강화를 위한 법 개정 등을 추진한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6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