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스라엘, 구호트럭 몰린 가자주민에 발포…104명 숨져”

“수천 명 몰린 상황에 발포”…부상자는 750여명

29일(현지시간) 가자시티 구호 트럭 인근서 발생한 포격 현장. AFP연합뉴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구호품 트럭에 몰려든 민간인들을 향해 이스라엘군이 총격을 가해 최소 104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가자시티 서쪽 나부시 교차로에서 구호품을 실은 트럭 주변으로 수천 명의 주민이 몰려든 상황에 이스라엘 군의 발포가 이뤄졌다.

한 목격자는 AFP 통신에 “구호품을 가득 실은 트럭이 이스라엘군 탱크 가까이 접근했고, 이어 수천 명의 주민이 트럭으로 몰려들었다”며 “사람들이 너무 가까이 다가서자 이스라엘군이 군중을 향해 발포했다”고 전했다.

하마스 측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날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최소 104명이 사망했으며, 750여명이 부상했다고 집계했다. 또 너무 많은 부상자가 한꺼번에 이송되면서 알시파 병원 등 가자시티 주요 의료기관들이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29일(현지시간) 가자시티 구호 트럭 인근서 발생한 포격 현장. 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가자시티 서쪽 지역에 공습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다만, 구호품 트럭에 몰려들다 서로를 밀치면서 수십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반박하면서, 항공 촬영된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그러나 이스라엘군 소식통은 이후 일부 군중이 구호 업무를 조정하던 이스라엘군에게 다가와 위협을 가했고 이런 상황에서 이스라엘군이 발포했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군은 이후 초동조사 결과 “가자지구 주민들이 가까이 접근해 공포탄으로 위협사격 후 다리를 조준해 발포했다”며 “조사 결과 이스라엘군의 총탄에 맞은 사람은 10명 안팎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29일(현지시간) 가자시티 구호 트럭 인근서 발생한 포격 현장. AFP연합뉴스

아비 하이만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은 팔레스타인인 운전기사가 모는 트럭이 트럭을 둘러싼 군중을 향해 질주했다고 주장했다. 하이만 대변인은 “초기 특정 지점에서는 구호품 운송 트럭 운전기사가 군중 사이로 차를 몰아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비극이지만 구체적인 상황은 아직 확실하게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팔레스타인측은 즉각 강력하게 반발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은 “이스라엘 점령군이 구호품을 기다리던 주민들을 상대로 저지른 추악한 학살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하마스도 성명을 통해 “지도부가 실행중인 협상은 우리 주민의 희생을 대가로 삼지 않는다. 협상 실패의 책임은 이스라엘이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