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소재 직장인 평균 급여, 강남구보다 36만원 많아

대기업 본사·정부청사 등 포진
급여 최상위권, 모두 서울시 차지


직장 소재지 기준으로 직장인 평균 급여가 가장 많은 곳은 서울 종로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급여가 가장 적은 전북 장수군과 비교하면 2.6배나 많았다.

2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과 지역별 고용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직장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임금근로자 30만2000명의 최근 3개월간 월평균 급여는 426만원으로 전국 229개 시군구 중 가장 높았다.

평균 급여 최상위권은 모두 서울시의 차지였다. 종로구에 이어 서울 영등포구(415만원), 중구(404만원), 서초구(392만원), 강남구(390만원)가 2~5위 자리에 올랐다. 수도권 바깥에서는 울산 북구(381만원)가 6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기도 과천시(372만원), 경기도 성남시(371만원), 울산 동구(363만원), 경기도 화성시(360만원)가 10위 이내를 형성했다.

급여 수준은 지역 내 양질의 일자리 규모와 대체로 비례했다. 1위를 차지한 종로구는 SK그룹·현대건설·현대그룹 등 대기업 본사와 정부서울청사 등이 포진한 지역이다. 영등포구에는 여의도 금융권과 국회의사당이 속해 있다. 울산의 호성적 역시 지역 경제를 지탱하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의 존재 덕분인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고임금 일자리를 찾아보기 힘든 농어촌 지역의 임금 수준은 크게 뒤처졌다. 전국에서 임금 사정이 가장 열악한 장수군은 월평균 급여가 161만원에 그쳤다. 장수군 외에도 경북 영양군(180만원), 경북 청송군(205만원), 강원 고성군(206만원), 전남 완도군(208만원)이 평균 급여 최하위권이었다.

근로자의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지역별 임금 격차는 더욱 커졌다. 15~29세 청년층 임금근로자의 경우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경북 군위군(308만원)도 가장 낮은 부산 금정구(169만원)의 두 배를 넘기지 않았다.

반면 50대 이상에서는 전북 장수군의 평균 임금이 110만원에 그쳐 서울 종로구(476만원)의 4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세종=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