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개혁진보연합 내달 3일 출범… 민주, 30명 중 20명 추천

호남·TK 외 지역구 단일화 땐 경선
울산 북은 진보당 윤종오로 단일화

박홍근(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민주개혁진보연합’ 추진단장과 용혜인(왼쪽) 새진보연합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윤희숙 진보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연합 서명식에서 합의문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병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진보당, 새진보연합이 추진하는 범야권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민주개혁진보연합’이 다음 달 3일 창당한다. 참여하는 세 정당은 지역구 후보를 단일화할 경우 경선을 통한다는 대원칙에 합의했고, 정당별 비례대표 후보 추천 몫도 정했다.

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 박홍근 의원과 진보당 윤희숙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1일 국회에서 만나 민주개혁진보연합 창당에 대한 합의 서명을 가졌다.

민주당과 진보당은 진보당 후보가 출마하는 전국의 모든 지역구에서 여론조사 방식의 경선을 통해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했다. 다만 울산 북구는 진보당 후보(윤종오 전 의원)로 단일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울산 북구가 지역구인 비명(비이재명)계 재선 이상헌 민주당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공천배제)됐다. 이 의원은 입장문에서 “상호성이 결여된 결정”이라며 “재검토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과 진보당은 또 호남과 대구, 경북 선거구에 대해선 후보 단일화 예외지역으로 지정했다. 전북 전주을 지역구에서는 현역 의원인 강성희 진보당 의원과 민주당 후보가 본선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민주당은 이상직 전 의원의 탈당으로 이 지역구를 전략선거구로 지정한 상태다.

비례대표 후보 명부는 30번까지 작성하기로 했다. 진보당과 새진보연합이 3명씩 모두 6명의 후보자를 추천키로 했다. 또 시민사회 인사들이 모인 연합정치시민회의가 공모와 심사 절차를 밟아 ‘국민후보’ 4명을 추천할 계획이다. 나머지 20명은 민주당이 추천한다. 비례대표 후보 명부는 국민후보를 시작으로 교차 배치된다.

박홍근 의원은 “현실적으로 20번까지 당선 가능성이 있고 그 이후 번호는 크게 의미가 없는 만큼 민주당이 30번까지 명부를 다 작성할지는 추후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녹색정의당과도 후보 연대 관련 협상을 이어갈 방침이다. 박 의원은 “아직 녹색정의당에서 공식 제안이 없다”며 “나머지 2개 정당과 합의를 발표했기 때문에 조만간 (제안이) 오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