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넘은 김민선… 여자 1000m 한국新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쾌거

1분13초42… 10년여 만에 경신
한국 신기록에도 순위는 5위에

김민선이 29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23-2024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5차 대회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 역주하고 있다. 김민선은 이날 1분13초42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이상화의 종전 한국기록(1분13초66)을 10년 4개월 만에 경신했다. AP뉴시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25·의정부시청)이 월드컵 여자 1000m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메달권에 들진 못했지만 ‘레전드’ 이상화의 종전 기록을 10년 4개월 만에 넘어서는 쾌거를 이뤘다.

김민선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5차 대회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 1분13초42의 한국 신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우승은 1분13초08에 결승선을 끊은 키미 고에츠(미국)가 차지했고, 은메달은 유타 레이르담(1분13초17), 동메달은 펨커 콕(1분13초21·이상 네덜란드)에게 돌아갔다.

비록 메달을 따내지는 못했지만 기록 면에서 큰 성과다. 2022년에 세운 개인 기록(1분13초79)을 0.37초나 앞당긴 데다, 이상화가 2013년 9월 캐나다 폴클래식 대회에서 세웠던 종전 한국 기록(1분13초66)을 10년 4개월 만에 갈아치웠다. 김민선은 이날 경기 후 “개인 최고 기록 경신이 목표였는데 1000m에서 한국기록까지 세워 뿌듯하다”며 “선수로서 한 단계 나아갔다는 느낌을 받아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민선이 이상화의 기록을 깬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이상화가 500m 금메달을 따내는 것을 보고 이 종목에 입문한 김민선은 유소년 시절부터 롤모델의 길을 성실히 따라왔다. 김민선은 2017년 이상화의 500m 세계주니어기록(37.81)을 0.03초 앞당기며 스피드스케이팅 스타 계보를 이을 주역으로 떠올랐다. 2022년 전국남녀 종합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500m에서도 이상화의 대회 신기록을 넘어선 바 있다. 이후 월드컵 등 각종 국제 무대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상승 곡선을 그려왔다.

이번 대회에선 각종 신기록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유망주’ 이나현(19·노원고)은 500m 종목에 출전해 37초34로 주니어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지난 21일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37초48로 한국 주니어 신기록을 세우더니 일주일 만에 이를 세계주니어기록으로 갈아치웠다. 이나현은 이날 혼성계주에서도 양호준(의정부고)과 함께 동메달을 합작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