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당원투표 돌입한 ‘비례연합당’… 與 당원 게시판 불만 폭주

‘단독 정당 창당 왜 안묻나’ 주장… 일부 소수는 비례연합당 반대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연합당 참여 여부를 묻는 24시간 전체 당원 투표에 돌입했다. 투표 결과가 나오면 비례연합당 구성 작업이 본격 시작될 전망이다.

민주당 지도부가 주도하는 비례연합 전략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당원 투표가 시작된 12일 오전부터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불만이 쏟아졌다. 비례연합당 참여 찬반만 물을 것이 아니라 단독 비례정당 창당 여부도 물어야 한다는 주장이 대다수였다. 비례연합당을 만들면 민주당 후보가 아닌 다른 정당 후보를 지지하는 결과를 낳게 돼 표심이 왜곡된다는 이유다. 비례연합당 없이 원칙대로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하는 당원도 소수이기는 하지만 일부 있었다.

민주당은 여러 시나리오 중에서 비례연합당을 최적의 선택지로 보고 있다. 단독 비례당은 위험 부담이 너무 크고, 비례연합당을 꾸리면 원내 1당을 지킬 수 있다는 계산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런 계산에 의구심을 나타낸다. 당 전략기획위원회의 시뮬레이션 안에는 지역구 의석을 130석으로 전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현재 지역구 의석 116석보다 14석을 더 얻어야 한다. 서울과 수도권에서 크게 흔들리지 않고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에 뺏겼던 호남 의석을 대부분 되찾아와야 가능한 의석수다.

비례연합당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이런 전망치를 지나치게 낙관적이라고 본다. 비례연합당에 대한 반감 때문에 지역구 접전지에서 의석을 잃을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박용진 의원은 “중도층이 지지를 철회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비례연합당을 구체화하는 작업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후보 등록 마감일인 27일까지는 2주가량 남아 일정이 빠듯하다. 우선 민생당과 녹색당 등 원내외 정당과 협의해야 한다. 민생당은 비례연합당 참여 여부를 두고 내홍을 겪고 있다. 논의의 틀도 통일해야 한다. 현재 거론되는 비례연합 세력은 정치개혁연합(정개련)과 시민을위하여,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의원이 만든 열린민주당 등이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11일 전국 18세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민주당과 정개련, 시민을위하여, 열린민주당이 모두 합류할 경우 비례연합당 지지율이 39.6%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열린민주당이 빠질 경우엔 미래한국당(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보다 지지율이 1.3% 포인트 낮게 나왔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