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조국 “창당해서라도 尹정권 심판”…文 “불가피성 이해”

조국 전 법무부(왼쪽)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해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을 만났다.

사저 마당에서 만난 둘은 밝은 표정으로 포옹하며 인사를 나눴다.

조 전 장관 측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문 전 대통령과 저녁 식사에 앞서 진행한 환담에서 “이번(22대)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 독재를 심판하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총선을 통해 본격적인 정치 참여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고 말했다고 조 전 장관 측은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그러면서 “검찰개혁을 비롯해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했다.

참배 후 취재진과 만난 조 전 장관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며 “어떠한 난관도 꺼리지 않고, 불쏘시개가 돼서 제가 하얗게 타더라도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오는 13일 오후 부산 민주공원에서 이번 총선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다음날인 14일에는 광주를 찾아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방문한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