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권 ‘건국전쟁’ 관람 인증 릴레이…한동훈도 관람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 역정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을 보고 인증하는 인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비대위원장실 일부 관계자들과 이 영화를 관람한다.

앞서 여당 의원들은 설 연휴 기간 SNS에 해당 영화 관람 후기를 남기며 관람을 독려했다.

김영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건국 전쟁’을 통해 대한민국의 체제 정통성과 헌법정신의 중요성을 되새겨 보고 굳건한 안보 하에 시장경제의 우월성을 확인해 보는 계기가 됐다”고 후기를 남겼다.

박수영 의원도 “오는 4월 총선은 ‘제2의 건국전쟁’이다. 반드시 자유 우파가 승리해서 건국-산업화-민주화-선진화로 이어진 자랑스러운 우리 역사를 되찾아야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정치 지도자라면 외눈박이 역사관에 매몰되지 말고, 이승만의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객관적으로 바라보았으면 한다”고 적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번 영화를 통해 대한민국 영웅들에 대한 평가가 바로 서고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을 공고히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건국전쟁은 이 전 대통령의 사진과 영상 자료, 그의 며느리 조혜자 여사를 포함한 주변 인물과 전문가 인터뷰 등으로 구성됐다. 이 영화는 설 당일인 지난 10일 5만여명이 관람하는 등 누적 관객 수 2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