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출장 간 한동훈…“한미 사법부 공조, 협력관계 구축”

미국 도착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도착해 7박 8일간의 방미 일정에 돌입했다.

한 장관은 워싱턴DC 인근의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 관계에서 사법부 간의 공조가 중요하고, 거기에 대해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차원에서 제일 먼저 왔다”며 이번 방미의 목적을 설명했다.

법무부 장관의 해외 출장이 이례적이라는 일각의 지적에는 “자주 있었던 일이고, 어차피 일은 일대로 하는 것”이라며 “제가 여기 온다고 해서 한국 일을 소홀히 하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연방수사국(FBI) 방문과 관련해선 “FBI는 미국의 대표적 법 집행기관이고, 우리도 한국의 법치를 대표해 서로 간 배울 점이 있으면 배울 예정”이라며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같이 많은 일을 했고, 그 부분에 대해 각론적으로 이야기를 해 보려고 왔다”고 말했다.

공직자 인사 검증과 관련해선 “이미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이고, 미국에서는 FBI가 그것을 맡아서 하고 있다”며 “거기에 관해서도 배울 수 있는 점이 있다면 자료를 같이 한 번 공유해 보려 한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또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해외 출장 일정이 겹친다는 질문엔 “저는 국무위원의 한 명일 뿐”이라며 “대통령께서 가시는 것과 제가 오는 것과 특별히 관계가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법무부가 최근 사형제 존치 의견을 낸 것에 대해선 “제가 와서 바뀌는 문제는 아니고 사형제에 관한 헌법 재판은 오랫동안 계속돼 왔던 것인데, 그 과정에 있어서 법무부 차원에서 냈던 의견서가 공개된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한 장관은 다음달 6일까지 워싱턴DC와 뉴욕에 머물며 미국 법무부, FBI, 유엔 관계자들을 만난다. 이날은 세계은행 부총재를 겸하는 법무실장과 감사실장을 만나 사이버 범죄 문제 등을 논의한 뒤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에 헌화할 예정이다.

30일에는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을 만나 공직자 인사 검증 및 수사 공조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은 연방 법무부 방문 일정도 조율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