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리 “피트의 신체적 학대, 한번 아냐”…추가 폭로

왼쪽부터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 뉴시스

할리우드 대표 커플이었다가 결별한 안젤리나 졸리(48)와 브래드 피트(60)가 수년째 법정 다툼을 이어가는 가운데, 졸리가 피트의 가정폭력과 관련해 추가 폭로에 나섰다고 미 언론이 보도했다.

5일(현지시간) CNN과 폭스뉴스에 따르면 졸리 측은 전날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서 피트가 이른바 ‘2016 비행기 사건’ 이전에도 “졸리를 신체적으로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피트는 2016년 9월 가족 휴가를 떠났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졸리를 욕실 벽으로 밀치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 이후 두 사람은 이혼 절차에 들어가 2019년 법적으로 남남이 됐다.

졸리 측은 “(피트의 신체적) 학대 역사가 2016년 9월 이전부터 시작됐다”면서 피트가 책임을 인정하고, 가족이 외상후스트레스에서 회복하도록 돕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판단해 피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밝혔다.

또 피트가 졸리와 자녀들에 대한 학대를 언급하지 않을 것을 비밀유지계약(NDA)의 조건으로 내거는 바람에 와이너리(포도밭) 지분을 둘러싼 협상이 결렬된 것이라고 말했다.

피트와 졸리는 2008년 2840만달러(약 384억원)를 지불하고 프랑스 남부에 있는 와이너리 ‘샤토 미라발’을 공동으로 구입했다. 졸리는 이혼 후 2021년 10월 자신의 지분을 러시아 스톨리 그룹의 자회사에 매각했다.

피트는 결혼 당시 와이너리 지분을 한쪽 동의 없이 팔지 않기로 합의한 점을 지적하며 2022년 2월 졸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졸리가 피트의 가정폭력을 추가 폭로하며 법원에 서류를 제출한 것은 피트 측의 손해배상 요구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방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피트에게 먼저 와이너리 지분을 넘기려 했으나, 피트 측이 비밀유지계약의 조항을 무리하게 요구한 탓에 거래가 무산됐다는 주장이다.

피트는 이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폭스뉴스는 피트와 가까운 지인의 말을 인용해 피트 측이 이를 반박했다고 전했다. 피트의 친구는 졸리 측이 소송에서 불리해질 때마다 “오해의 소지가 있거나 부정확하고 관련 없는 정보를 끌어들여 주의를 분산시키려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두 사람은 자녀 양육권을 두고도 소송을 벌였으나, 2021년 공동으로 양육권을 갖는 데 합의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