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연휴 우르르 일본으로… 태극기는 전멸

3·1절 주요 항공사 일본행 티켓 매진
여행사 패키지 상품도 완판 행렬
정작 태극기 게양 비율은 10% 남짓

입력 : 2024-03-01 14:53/수정 : 2024-03-01 15:11
국민일보 DB

3·1절을 앞두고 일본행 항공편이 대부분 매진되는 등 일본여행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작 태극기를 게양한 가구는 손에 꼽을 정도로 찾아보기 어려웠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1일부터 사흘간 이어지는 연휴 기간 동안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대형사는 물론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일본행 항공편 좌석이 대부분 매진됐다.

대한항공의 경우 지난 29일 김포~오사카 일반석 항공편이 일찍이 매진됐다. 전체 일본 노선으로 범위를 넓혀도 예약률이 90%를 넘겼다. 아시아나항공도 이날 제주~도쿄(나리타) 항공편이 만석을 보이며 김포~오사카 등 상위 3개 노선 예약률이 90%를 돌파했다.

일본 패키지 여행도 ‘완판’ 행렬이다. 주요 여행사들의 3·1절 연휴 기간 일본 여행 예약률이 95%를 넘어섰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하나투어는 일본 예약이 전년 동기 대비 170% 늘었고, 모두투어도 35% 늘었다.

반면 이날 태극기를 게양한 가정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수백세대 아파트 가운데 태극기가 걸린 가정은 한 자릿수에 불과한 경우가 적지 않았다. 태극기선양운동중앙회 조사 결과를 보면 최근 몇 년간 국경일 태극기 게양 비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한다.

1일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전경. 두 가구만이 태극기를 게양했다. 국민일보DB

이런 상황에 대해 일각에서는 ‘하필 3·1절에 일본을 가야 할 이유가 있나’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 역사교육 전문가는 언론 인터뷰에서 “젊은 세대일수록 과거사 문제를 잊고 일본을 가장 가까운 옆 나라로만 생각하는 것 같아 아쉽다”며 “3·1 운동이 무엇인지 제대로 모르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3·1절에 일본여행 콘텐츠 등을 게재했다가 여론의 지탄을 받은 사례도 있다. 구독자 26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하누’는 3·1절을 3시간 앞둔 전날 9시쯤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3박 4일간 떠난 도쿄 여행 관련 브이로그 영상을 올렸다.

이에 ‘3·1절에 일본여행 영상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자 하누는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공개 사과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