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문자폭탄 1만통…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

입력 : 2022-05-30 06:35/수정 : 2022-05-30 10:07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역 1번 출구 앞에서 배국환 성남시장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렇게 힘들 줄은 저도 처음에 몰랐어요.”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30일 당 지지자를 향한 SNS 편지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최근 ‘586 용퇴론’ 등의 고강도 쇄신론으로 당내 내홍을 빚다가 6·1 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 당 지도부와의 갈등을 봉합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난 선거기간 동안 유세를 다니며 50통이 넘는 손편지를 받았다. 주신 편지들을 보며 웃고, 울면서 정말 많은 격려와 힘이 됐다”며 “힘들고 벅찬 시간들을 달려 이제 거의 결승선에 도착하게 됐다. 여러분이 함께 아파해주고 격려해주지 않았으면, 아마 중간에 멈췄을지 모른다. 정말 힘들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대선이 끝나고 나서 제가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게 됐다. 이렇게까지 힘들 줄은 저도 처음에 몰랐다”며 “끝까지 안 한다고 버틸 걸 하는 생각을 몇 번이나 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대선에서 지고 왜 국민들에게 지지를 잃었는지 반성하고 개선하겠다고 했다. 그래서 제게 함께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참 쉽지 않더라”며 “곳곳이 보이지 않는 벽으로 가득했다”고 당 내부의 바뀌지 않았던 흐름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문자폭탄도 맞아봤다. 하루에 문자가 1만통이 왔다”며 “이분들이 누구인지도, 어떤 목적인지도 모르겠더라. 한편으로 안타깝고 한편으로는 속상했다”고 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자신이 제안한 ‘5대 혁신안’을 28일 당 지도부가 수용하면서 갈등 봉합이 이뤄진 점을 언급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다시 반성하고 변화하겠다는 약속을 하자고 제안했다”며 “갑자기 나이 드신 분들 다 몰아내자는 주장처럼 이야기가 번지는 바람에 소란도 있었는데, 그래도 진통 끝에 약속했다. 제가 제안한 5대 혁신안을 선거 뒤에 추진하기로 결의하고 발표했다”고 했다.

그는 5대 혁신안을 “청년 정치를 키워 더 젊고 역동적인 민주당을 만들고, 성폭력과 같은 범죄는 용서 없이 처리하고, 국민께 약속한 건 꼭 지키고, 언어폭력 함부로 하면 엄격히 징계하고, 우리가 관심 많은 양극화 해소, 기후위기, 국민연금, 인구소멸, 지방청년 일자리 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내용”이라고 요약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똑같은 약속을 하는 일이 없도록 여러분들이 좀 도와달라”며 “민주당이 이기면 제가 진짜 실천하겠다. 박지현을 믿고 함께해 주는 분들과 해내겠다. 여러분, 저 정말로 민주당 바꿔보고 싶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