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도 못 피해간 英 주유대란…기사 7시간 대기하다 포기

영국서 정유사 공급 제한에 주유대란 일주일째 계속
호날두 3억5000만원짜리 벤틀리, 레인지로버도 실패

28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의 한 주유소에 기름을 넣으려는 차량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영국에서 주유 대란이 일주일째 이어지는 가운데, 세계적인 축구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도 주유에 실패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데일리메일은 호날두의 운전기사가 22만파운드(3억5000만원)짜리 벤틀리에 주유를 하려고 7시간 가까이 기다렸지만 결국 주유에 실패하고 떠났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은 호날두의 운전기사는 벤틀리를, 호날두 경호팀은 레인지로버를 몰고 지난 28일 오후 2시 20분쯤 주유소에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급유 차량이 오길 기다리던 이들은 저녁 9시에도 소득 없이 돌아갔다.

영국의 주유대란은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다. 영국에서 주유소 약 1200곳을 운영하는 대형 석유기업 브리티시 페트롤리엄이 주유소를 폐쇄하는 등 공급을 제한할 수 있다는 소식이 주유대란을 촉발했다.

영국 내 8380개 주유소 중 65%가 소속된 주유소연합(PRA) 관계자는 30일 기준으로 주유소 27%에서 기름이 떨어졌고 21%에는 한 종류의 기름만 재고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브리티시 페트롤리엄이 기름 공급을 제한한 것은 브렉시트로 운전 인력이 빠져나간 데다 코로나19로 인한 운전학원 휴업, 자가격리자 증가로 기름을 수송할 트럭 운전사가 부족해졌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계속 상황이 안정되고 있으며 브렉시트 탓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