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D.P…“헌병대장, 가혹행위 은폐시도+진급 걱정”

육대전 폭로…피해자 자해에 “너 잘못도 있다”
제보자 “우린 부모님의 소중한 자녀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은 없습니다. 사진은 내무반에서 얼차려를 받고 있는 헌병대 병사들의 모습을 묘사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D.P.’ 속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경기도 한 사단 헌병대장이 군대 내 부조리 피해 병사의 가혹행위를 은폐하려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헌병대장은 자해 시도를 한 피해 병사에게 “너의 잘못도 있다”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은 해당 지휘관을 직무배제 후 분리조치했다고 해명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30일 ‘경기도 모 사단 헌병대장 실태 고발’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현실판 D.P 헌병대장의 실태를 고발한다”며 “가혹행위 은폐시도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작년부터 올해까지 가혹행위를 당한 피해병사가 있었다”며 해당 병사는 폭언과 욕설뿐만 아니라 수술한 발목에 폭행을 당하거나, 락스가 든 분무기를 얼굴 및 입에 분사당하는 일을 겪었다고 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은 없습니다. 국민일보DB

이어 “지휘계통에 보고하자, 헌병대장은 해당 피해자 인원을 불러놓고 ‘헌병대는 이미지가 중요한데, 이런 사건이 헌병대에서 나왔다면 어떻게 보겠느냐’, ‘형사처벌 쪽으로 생각하지 말고 징계는 줄 수 있으니 좋게 끝내보도록 하자’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또 헌병대장이 “이런 사건이 밝혀지면 내 진급은 어떻겠냐”는 발언도 했다고 덧붙였다.

제보자는 “이후 피해자 부모님과 헌병대장의 전화 통화 이후 부모님이 ‘사건을 덮으려는 것 아니냐’고 항의하니 그제야 헌병대장은 ‘그런 것 아니다’고 해명한 뒤 ‘큰 사안이 아니라 생각했다. 사건은 진행시키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헌병대장이 피해 병사가 자해 및 정신과 상담을 받은 것을 거론하면서 “‘왜 옛날부터 쌓아놨던 일을 이제 와서야 보고를 하는 거냐?’, ‘자해를 한 건 너의 잘못도 있다’, ‘군인은 국가의 몸이고 국가의 것이다, 자해하면 군법에 어긋나는 것’라는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육대전 캡처

제보자는 “위 사실은 피해자 인원이 다른 인원에게 하소연한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됐다”며 “결과적으로, 사건 가해자 인원이 적법한 절차대로 조사 및 징계를 받았고 이미 전역을 하여 검찰청으로 이송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해당 피해자 인원은 지금도 당시 지휘관의 은폐시도와 언행을 떠올리며 눈치를 보면서 힘겹게 군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외에도, 헌병대장은 간부와 병사에게 자주 폭언, 욕설하며, 부대 내 흡연 장소가 아닌 곳에서 흡연하며 공공 생활장소를 오고 다니기도 한다”고 호소했다.

제보자는 “지휘관 주관의 소통과 공감의 시간에는 소통과 공감이 주가 아닌 SNS에 글을 쓰지 말라는 것이 주가 되고 있다”며 “잘못된 지휘관 때문에 부대에 대한, 더 나아가 군인으로서의 자부심을 잃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지휘관 밑에서 우리는 대체 무엇을 배우며 나라를 지킬 사명감을 가지겠나. 우리는 누군가의 하찮은 도구가 아니라 나라를 지키러 온 부모님의 소중한 자녀들”이라며 “모든 내용은 피해자를 믿고 함께하는 주변 인원들의 자발적인 고발인만큼, 부디 피해자에게 피해가 없도록 공정하게 그리고 투명하게 조치가 취해졌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해당 제보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D.P 현실판”, “미필 및 현역 장병들, 찌르고 또 찌르고, 군복 가지고 협박해야 한다”는 등 분노 섞인 반응이 이어졌다.

육대전 캡처

이에 해당 사단 측은 “이번 사안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장병들에게 진심 어린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부대는 관련 사안 인지 즉시 해당 간부를 직무 배제하고 타부대로 분리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이번 사안에 대해 군단 차원에서 감찰 조사 결과 일부가 사실로 확인되어 상급부대에서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