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화천대유 등 압수수색… “10억여원 전달” 녹취록 확보

29일 오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성남시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 입구 모습. 검찰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의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와 관련자들의 사무실·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검찰이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와 주요 사건 관계인들의 사무실‧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사건 핵심 관계인으로부터 녹취록을 확보했는데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여했던 전직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 등에게 개발 수익 관련 자금 10억여원이 전달됐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수사에 따라 대선 정국에도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차장검사)은 29일 화천대유,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3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고발한 사건을 공공수사2부에 배당했었다. 검찰은 첫 사건 배당 6일 만인 이날 검사 16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신속히 진실을 규명하고 혐의가 확인된 관련자는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로부터 화천대유 김만배씨 등 핵심관계자들과 관련된 녹취록을 전달 받아 분석 중이다. 검찰은 지난 27일 정 회계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해당 녹취록에는 성남도시개발공사에 근무했던 인물 등에게도 개발 수익이 전달됐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돈은 8억원, 5억원, 3억원으로 나눠져서 전달됐고 돈을 찍은 사진도 검찰에 제출됐다고 한다.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에 관련 녹취록 및 사진도 첨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녹취록 내용의 신빙성에 대해서도 검증에 나설 계획이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경기도청 등에서 일했던 주변 인물들도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녹취록에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녹취록에 언급된 A씨는 “화천대유는 이번에 처음 알았고 금시초문”이라며 연관성을 부인했다.

검찰은 이날 화천대유를 포함해 의혹이 제기된 법인 및 관계자들에 대해 동시다발 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당시 사장 직무대행으로 개발사업 전반을 지휘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자택 등도 포함됐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수익 배당 구조를 설계한 인물로 지목된다.

이상헌 구승은 박성영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