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이재용만을 위한 가석방 아니다”

추미애 “사법 특혜”에는 “제가 뭐라 하겠느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룸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여부가 결정된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심사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가석방 결정이 특혜라는 비판에 “이재용씨만을 위한 가석방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 장관은 10일 국무회의를 마치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 들어오는 길에 취재진에 “가석방 요건에 맞춰 절차대로 진행한 것이고 이재용씨도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가석방 예비심사 대상자 선정기준을 낮춰 이제 복역률 50% 이상이면 대상자가 된다”며 “특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법무부는 지난달부터 가석방 예비심사 대상자 선정 기준을 기존 형 집행률 55~95%에서 50~90%로 완화해 적용하고 있다.

박 장관은 “다만 이재용씨 복역률이 60%인 점을 주목하시니, 적어도 복역률 60% 이상의 수용자들에 대해선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가석방 심사 기회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교정 시설의 수용률은 110%로, 세계적으로 이런 나라가 거의 없다. 단계적으로는 105%, 궁극적으로는 100%를 맞추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재용씨만을 위한 가석방이 아님을 거듭 강조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 부회장의 가석방과 취업제한 해제는 관련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가석방 요건에 사회 감정이란 요소가 들어가기 때문에 글로벌 경제 환경, 대외적 신인도 등을 고려한 것이지 취업제한은 별개의 문제”라며 취업제한 해제에 대해 “고려한 바 없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번 결정을 두고 청와대와 사전 조율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가석방은 법무부의 절차와 제도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라고 했다. 검찰의 반대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지적에도 “가석방은 법무부의 정책”이라고 답했다.

전임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곱빼기 사법 특혜”라고 비판한 데 대해선 “그분 생각”이라며 “제가 뭐라 하겠느냐”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홍준표 “이재용 석방 환영…文, 이제 MB·朴도 결단해야”
“공정 날려” vs “경제 이바지” 이재용 가석방에 대권주자들 반응
“삼성법무팀”…‘이재용 가석방 승인’ 박범계에 십자포화
이재용 사면에 이낙연 “국민께 또한번 빚…갚아주길”
이재용 가석방 효과 없나…삼성그룹주 약세 마감
박범계 “이재용 가석방 특혜? 상당히 유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