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골계 초란이 다이어트에 좋다고요?

입력 : 2018-07-16 11:06/수정 : 2018-07-16 11:07
오골계(사진) 초란이 곱창에 이어 완판 식품 대열에 올라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방송에서 ‘먹방의 대가'가 다이어트 식품으로 꼽으면서부터다.

특유의 생동감 넘치는 맛 표현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방송인 A씨는 최근 한 방송에서 광고 촬영을 앞두고 ‘오골계 초란 다이어트'를 선보였다. 그는 “자유롭게 자란 오골계의 초란에는 영양분이 함축돼 있다”며 다이어트 식품으로 극찬했다.

이후 오골계 초란은 방송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자주 노출되는 등 누리꾼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오골계 초란, 과연 환상적인 다이어트 식품이 맞을까? 아니면 다이어트 식품으로 적합하기는 한 것일까.

비만 치료·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365mc의 식이영양위원회 전은복 영양사는 16일 오골계 초란에 함유된 필수 아미노산과 비타민 등은 대사 기능을 높여준다특히 노른자에 들어 있는 레시틴은 혈중 콜레스테롤 흡수를 저해하는 성질이 있어 다이어트 시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전 영양사는 체중 감량에만 집중하면서 놓치기 쉬운 건강 문제도 오골계 초란 섭취로 어느 정도 챙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골계 초란은 저열량 고단백 식품으로, 1알의 열량은 70~80㎉, 단백질 함유량은 7~8g이다. 따라서 적은 양만으로도 큰 포만감을 느끼게 해 저열량 고단백 다이어트 식품으로 제격이라는 것이다.

오골계 초란은 성인병부터 치매, 골다공증, 갱년기 질환, 생리통과 성장기 발육에도 뛰어난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 밖에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신경성 문제 예방에도 우수하다.

다만 방목한 오골계의 초란은 칼슘·비타민 함량 측면에서 일반 닭의 초란이나 일반란 보다 우수할 수 있지만 큰 차이는 없다는 연구 결과가 있는 만큼 개인 상황에 따라 선택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는 게 전 영양사의 지적이다.

더불어 전 영양사는 다이어트를 위해 오골계 초란 만을 섭취하기 보단 다양한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식단을 짠 후 식이요법을 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일이 음식 열량을 따지고 균형 잡힌 식단을 짜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그럴 경우 '식사일기'를 쓰는 습관을 들인다면 더욱 효율적으로 지속적으로 비만을 관리할 수 있다”고 했다.

‘식사일기'는 자신이 섭취한 음식의 칼로리와 섭취 시간을 일기형식으로 기록하는 것으로, 비만 치료 요법 중 하나인 인지행동요법의 일환이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