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버킨백의 ‘미친 경제학’… 쉽게 못 사고, 사면 가격 2배로

구매자격 얻으려 직원에 선물공세
리셀러 업체는 정가 3배로 되팔아


프랑스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의 버킨백(사진)은 전 세계 부자 여성들의 ‘희망 구매 목록 1호’에 해당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이 버킨백을 둘러싼 ‘미친 경제 법칙’ 때문에 고객과 매장 직원의 관계가 거꾸로 뒤집히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통은 손님이 ‘갑’이지만 버킨백을 사려면 손님이 ‘을’이 된다는 것이다.

버킨백 기본 모델인 검은색 ‘버킨 25’의 세전 가격은 1만1400달러(1580만원)지만 구입하자마자 매장 밖에서 되팔면 2배가 넘는 2만3000달러(3190만원)를 받을 수 있다. 프리베포터 등 주요 명품 리셀러 업체들은 이 가방을 이런 방식으로 구입 고객들로부터 매입해 곧바로 소셜미디어나 팝업 매장을 통해 3만2000달러(4440만원)에 판매한다. 정가의 3배에 달하는 가격에 팔리는 것이다.

이처럼 가격이 급등하는 이유는 에르메스가 버킨백을 아무한테나 팔지 않아서다. 이 핸드백을 구매하려면 세계 각지의 에르메스 매장에서 실크 스카프, 시계, 구두, 지갑 등 각종 럭셔리 제품을 다양하게 사야 한다. 일차적으로 구매 자격을 심사하는 매장 직원들은 에르메스 제품을 많이 산 고객을 버킨백 판매 우선 대상으로 선정하기 때문이다.

고객은 희망 구매자 목록에 자신의 이름을 올려놓고 담당 직원과 좋은 관계를 쌓아야 한다. 일부 고객은 버킨백을 손에 넣기 위해 값비싼 콘서트 티켓이나 호화 여행 상품권을 직원에게 선물하거나 현금 봉투를 건네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매자가 우위에 있는 상품 시장의 권력 관계가 완전히 뒤바뀌는 셈이다. 심지어 구매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색상과 가죽 재질에 대한 선택권도 없이 에르메스 본사가 배정하는 버킨백을 무조건 사야 한다.

WSJ는 “자신의 부를 과시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버킨백보다 더 좋은 건 없는 지경”이라며 “에르메스 매장에서 상대에게 깍듯이 인사하는 사람은 직원이 아닌 구매자”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버킨백을 구매하기 위한 극성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며 “은행 이자나 주식 투자보다도 더 큰 투자처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버킨백은 1960년대 말 프랑스에서 데뷔한 영국 여배우 제인 버킨을 위해 에르메스가 디자인한 핸드백이지만, 정작 버킨은 지난해 사망하기 전까지 딱 하나의 버킨백만 가졌고 특별히 아끼지도 않았다고 한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