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무’의 민중시인, 향토적 서정시인… 문단 거목

신경림 시인 별세… 향년 89세

대표적인 민중시인으로 꼽히는 신경림 시인이 22일 별세했다. 그는 민초들의 애환을 질박한 생활언어로 노래한 ‘민중적 서정시인’으로 불린다. 장례는 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치러진다. 창비 제공

시집 ‘농무’와 ‘가난한 사랑노래’ 등을 쓴 신경림 시인이 22일 별세했다. 향년 89세.

출판사 창비는 신 시인이 이날 오전 8시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 국립암센터 호스피스병동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에 들었다고 전했다.

고인은 2017년 대장암과 폐암이 발견돼 수술을 했으며, 지난달 폐암이 재발하자 치료 대신 호스피스 병동에서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시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문학평론가협회 등 문인 단체들은 고인의 장례를 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치르기로 뜻을 모았다.

1935년 충북 충주시 노은면 연하리에서 태어난 고인은 동국대 재학 중이던 1956년 ‘갈대’ ‘낮달’ 등이 문학지에 추천돼 시인의 길에 들어섰다. 1973년 첫 시집 ‘농무’를 출간했으며, 이 시집은 1975년 창비시선 1권으로 재출간됐다.

이후 반세기 넘는 시간 동안 시작 활동을 이어가며 ‘새재’(1979), ‘남한강’(1987), ‘가난한 사랑노래’(1988), ‘갈대’(1996), ‘사진관집 이층’(2014) 등 여러 시집을 냈다. 만해문학상, 대산문학상, 스웨덴 시카다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으며 동국대 석좌교수,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을 지냈다.

고인은 민중시의 물꼬를 튼 민중시인이었다. ‘농무’는 1960∼70년대 산업화 시대 속에서 무너져내리는 농촌의 모습을 묘사한 민중시의 전범이자 한국 농민문학을 대표하는 시집으로 평가받는다. 향토적이고 친근한 언어로 깊은 서정을 담아낸 서정시인이기도 했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갈대’ 중),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가난한 사랑노래’ 중),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파장’ 중) 등 지금도 애송되는 명편들을 남겼다.

충청도 후배 시인 도종환 의원은 “우리나라 리얼리즘 시의 맨 앞에서 우리를 이끌어준 어른이었고, 시인 후배들에게는 아버지 같은 분이셨다”며 “신경림 선생님이 없는 한국 시단을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추모했다. 고인과 함께 작가회의에서 활동했던 이승철 시인은 “항상 과묵 진중하셨고, 시집을 남발하지 않으셨으며, 과장되지 않은 작은 몸짓으로 후생들로부터 존경을 받으셨다”고 회고했다.

빈소는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병원장례식장 2호실에 차려졌다. 유족으로는 아들 병진·병규, 딸 옥진씨 등이 있다. 발인은 25일 오전 5시30분, 장지는 충북 충주시 노은면 선영이다(02-2072-2010).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