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벨트 돈 韓 “딱 한 표 부족”

서울 격전지 15곳 찾아 중도층 표심 공략
“野 200석이 만들 혼돈과 퇴행 생각해달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지원 유세를 갖고 최재형(왼쪽 끝) 종로 후보,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 이혜훈(오른쪽 끝) 중·성동을 후보와 함께 두 팔을 들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10 총선을 하루 앞둔 9일 서울 격전지 15곳을 돌며 “딱 한 표가 부족하다. 투표장에서 여러분의 한 표로 나라를 구해달라”고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청계 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대한민국 살리기’ 마지막 총력 유세에서 “대한민국이 경악스러운 혼돈으로 무너질지 아니면 위기를 극복할지를 결정할 운명의 시간이 다가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샴페인 터뜨리며 조롱하듯 말하는 200석이 만들 혼돈과 퇴행을 생각해달라”며 “지난 민주당과는 차원이 다르게 이재명 친위대로만, 김준혁·양문석으로만 채워진, 그야말로 무슨 짓이든 다 할 200석을 상상해 봐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탄핵과 특검 돌림 노래는 기본이고, 헌법에서 자유를 빼고, 땀 흘려 일한 임금을 깎고, ‘셰셰외교’하며 한·미공조를 무너뜨려 친중 일변으로 돌리고, 죽창 외교로 한·일관계를 다시 악화시키고, 김준혁식 역사를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헌법을 바꿔 이재명·조국을 셀프사면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범죄 혐의자들이 뭔 짓이든 다하게 넘겨주기에는 너무 아깝지 않나. 너무 허탈하지 않나. 너무 소중하지 않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위원장은 금융투자세 폐지, 국회의사당 세종 이전, 재개발규제 완화, 자영업자 육아휴직 등 공약을 강조하며 “저희에게 힘을 주신다면 약속을 실천하겠다. 제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 아이들에게 후진 사람들의 후진 정치 말고 멋진 사람들의 멋진 정치를 보여주자”라며 “후진하지 말고 전진하게 해주자. 강약약강 하는 후진국 말고 강강약약하는 선진 대한민국을 물려주자”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420여년 전 충무공께서 남은 12척의 배로 나라를 구했다. 국운이 꺾이는 것을 막고 나라를 구하기 위해 우리 국민, 우리 대한민국에 12시간(투표 시간을 지칭)이 남아있다”며 “여러분의 한 표가 결국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도봉을 시작으로 동대문, 중·성동, 광진, 강동, 송파, 동작, 영등포, 양천, 강서, 마포, 서대문, 용산 등 주요 격전지를 30분~1시간 간격으로 방문했다. 한 위원장은 청계 광장 유세를 마치고 대학로, 을지로, 홍대 등을 돌며 자정까지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취소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