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눈물의 여왕’ 넷플릭스 글로벌 1위… 외신들 호평

“낡은 관습 타파 신선한 드라마”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포스터)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을 타고 전 세계에 공개돼 해외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드라마는 3일 넷플릭스가 공개한 글로벌 톱10 시리즈 비영어 부문 순위(3월 25~31일)에서 1위에 오르며 인기를 입증했다.

퀸즈 그룹 재벌 3세인 백화점 사장 홍해인(김지원)과 용두리의 슈퍼마켓집 아들 백현우(김수현)가 결혼 3년 차에 겪게 되는 위기와 사랑을 그린 ‘눈물의 여왕’은 지난달 9일 공개된 이후 넷플릭스에서 누적 시청 9380만 시간을 기록했다.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를 집계하는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눈물의 여왕’은 미국 캐나다 일본 호주 인도 그리스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 등 68개국에서 시리즈 부문 스트리밍 상위 10위권에 자리했다.

해외 매체들도 드라마를 주목했다. 미국 주간지 타임은 최근 “‘눈물의 여왕’, 낡은 관습을 타파하는 신선하고 볼만한 K로맨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기사는 “K드라마에서 흔히 기대하는 것을 비틀고 신선하게 접근했다”며 “익숙한 요소와 참신한 요소를 결합해 신선함을 만들어냈다”고 분석했다.

미국 포브스는 “많은 K드라마가 ‘그리고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로 끝나지만 ‘눈물의 여왕’은 그 지점에서 시작한다”며 “탄탄한 캐스팅은 물론 실력파 작가와 드라마 흥행 경력을 자랑하는 두 감독의 의기투합이 돋보이는 작품”이라고 보도했다.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드라마의 장점으로 “역동적인 서사, 주연 배우들의 호흡, 매력적인 캐스팅”을 꼽으며 “시간을 투자해 정주행할 가치가 있다”고 호평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