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여자배구 현대건설, 흥국생명 꺾고 13년 만의 통합 우승

3차전 3대 2 승… MVP에 모마

1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현대건설이 흥국생명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이 13년 만의 통합우승을 이뤘다.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열세였던 흥국생명에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들어 3전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국내 복귀 후 15년 만의 우승에 도전했던 김연경의 꿈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현대건설은 1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챔프전 3차전에서 흥국생명에 세트 스코어 3대 2(25-22 17-25 25-23 23-25 15-7)로 승리했다. 지난 1, 2차전에 이어 이날도 풀세트 접전 끝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역대 V리그 여자부 챔프전 중 1차전부터 3경기 연속 풀세트 승부가 펼쳐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8년 만에 다는 세 번째 별이다. 2010-2011시즌, 2015-2016시즌에 우승을 차지했던 현대건설은 2019-2020시즌, 2021-2022시즌에도 정규리그를 선두로 마쳤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봄 배구가 열리지 않아 정규리그 1위 타이틀만 얻는 데 그쳤다.

이날도 모마가 해결사였다. 전·후위를 넘나들며 강타를 몰아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38점)을 올렸다. 1~3차전 모두 30점 이상으로 활약한 모마는 기자단 투표 31표 중 25표를 받아 챔프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지난 1, 2차전과 같은 양상이었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윌로우-레이나 삼각편대의 고른 활약이 돋보였지만 모마의 화력을 막지 못했다. 1세트 63.64%였던 흥국생명의 리시브 효율이 2세트에선 34.78%로 반토막이 났다. 이 틈을 타 차분히 리드를 벌린 현대건설은 2세트를 가져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와 4세트엔 불이 제대로 붙었다. 두 팀은 점수를 주고받으며 동점과 역전, 재역전을 거듭했다. 흥국생명이 3세트를 가져간 뒤 집중력을 발휘한 현대건설이 4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는 싱겁게 끝났다. 양효진의 연속 득점으로 주도권을 쥔 현대건설은 모마의 오픈을 끝으로 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안방에서 기사회생을 노렸던 흥국생명은 9일 동안 5경기를 치르는 강행군 속 바닥난 체력을 극복하지 못하고 패배했다.

인천=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