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수·지역교회·선교단체 뭉쳐서 전도… “건강한 교회 소개합니다”

우리동네교회·캠퍼스, 고려대서
교회 위치·정보 등 담은 전도지
커피와 함께 건네며 전도에 나서

우리동네교회·캠퍼스 사역 참석자들이 7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민주광장에 세워져 있는 푸드트럭 앞에서 전도지를 펼쳐 보이고 있다.

“여기 건강한 교회 안내받고 따뜻한 커피도 한잔 받아가세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고려대 민주광장. 성복중앙교회(길성운 목사) 청년부를 담당하는 정우준 목사가 행인들에게 인사와 함께 전도지를 건넸다. 음료를 나눠주는 푸드트럭 앞 대기 줄에는 고려대기독인연합 소속 선교단체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와 예수전도단(YWAM) 회원 학생들이 저마다 전도에 나서고 있었다. 우리동네교회·캠퍼스(코디네이터 박정우 목사)가 마련한 ‘공동전도지 사역’ 현장이다.

건강한 교회와 선교단체를 소개하기 위해 기독교수와 지역교회, 선교단체가 한자리에 모였다. 광운대 고려대 국민대 경희대 카이스트(서울) 5개 대학 기독교수회와 지역교회 15곳, 대학 선교단체들이 연대하는 우리동네교회·캠퍼스는 이번 사역을 위해 특별한 전도지를 준비했다. 복음이나 성경 문구만 적힌 여느 전도지와 달리 안내서처럼 꾸며 교회 위치·정보와 학교별 선교단체 대표자 번호 등을 기재했다. 박 목사는 “학생 대부분은 연고지가 아닌 지역의 대학을 다니다 보니 캠퍼스 근처에 안전하고 신뢰할 만한 청년교회를 잘 모른다”며 “신앙을 지키도록 돕기 위해 대학과 교회를 이어주는 다리 역할의 필요성을 느꼈다. 이를 위해 기독교수와 선교단체가 팔을 걷어붙인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중국인 유학생인 주시의(22)씨는 “종교에 관해 관심은 있었지만 문화가 익숙지 않아 문의할 곳을 몰랐다”며 “건강한 교회에 대해 알게 됐다. 또 이렇게 커피를 받아 하루를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미소지었다.

글·사진=김동규 기자 k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