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전체

‘줌’으로 하는 성경공부마저 차단되나… 중국 가정교회 ‘만리방화벽’에 막혀 사역 스톱 위기

중국의 인터넷 사이트 검열 시스템인 일명 ‘만리방화벽’의 영향으로 중국 가정교회(미등록 지하교회)의 온라인 사역에 빨간불이 켜졌다.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CT)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중국 가정교회 지도자들이 최근 3개월간 줌(zoom)으로 성경 공부를 이끄는 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정부 검열에 상대적으로 안전했던 줌 등 미국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은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중국 가정교회에 ‘생명줄’과 다름없었다”고 덧붙였다.

그간 적잖은 중국 가정교회는 줌을 활용해 성도들에게 성경공부와 주일예배, 신앙 상담을 제공해 왔다. 줌 활용이 힘들어지면서 이들의 사역 범위도 좁아졌다. 가정교회 한 관계자는 “이런 현상은 만리방화벽에 의한 것이다. 정부는 줌에 현지 법률을 준수토록 강요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9년 중국 당국에 의해 차단된 줌은 이후 공산당이 민감하다고 판단한 주제를 검열키로 동의하고 서비스를 재개했다.

중국은 지난 몇 년간 기독교 관련 웹사이트를 차단하고 기독 독립출판사를 폐쇄했다. 중국 동부의 가정교회 지도자 투사야씨는 “인터넷이 인트라넷이 되는 날이 올 수 있다. 그전까지 중국 기독교인이 영적 쇄신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