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주기도문은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로 끝나지 않는 이유는

예수님이 우리에게 가르쳐주신 기도이기 때문


Q : 기도할 때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로 마무리하는데 주기도문 기도는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A : 주기도는 주님이 가르쳐 주신 기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내가 드리는 기도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라”고 가르쳐 주셨습니다. “내 이름으로 무엇이든지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요 14:14)

‘내 이름으로’의 뜻은 내 이름 안에서인데, 예수님과 한 몸 된 영적 연합을 의미합니다. 영적 연합은 철저한 믿음과 순종으로 성립됩니다. 기도를 응답하는 분은 하나님이고 인간은 기도자일 뿐입니다. 그리고 예수 이름으로 기도하면 중보하시고 응답의 통로를 열어주십니다.

바른 기도의 원리가 있습니다.

첫째, 예수 이름으로 기도해야 합니다.

이유는 인간은 하나님께 기도할 만한 공로가 없기 때문입니다. 목청 높여 부르짖어도 공허한 독백이 될 뿐입니다. 그러나 서툰 기도라도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하면 응답의 문이 열립니다.(요 16:24)

둘째, 믿고 기도해야 합니다.

“무엇이든지 기도하고 구한 것은 받은 줄로 믿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그대로 되리라.”(막 11:24) “오직 믿음으로 구하고 조금도 의심하지 말라 의심하는 자는 마치 바람에 밀려 요동하는 바닷물결 같으니.”(약 1:6) 여기서 “믿으라” “의심하지 말라”는 강조어를 주목해야 합니다. 의심하는 기도는 헛수고일 뿐입니다.

셋째, 바로 구해야 합니다.

“구하여도 받지 못함은 정욕으로 쓰려고 잘못 구하기 때문이라.”(약 4:3) 누구나 기도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누구나 다 응답받는 것은 아닙니다. 신학자 바클레이는 “당신의 뜻이 이루어지이다라고 말하는 기도는 언제나 응답받는다”고 했습니다. 예수님도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고 기도하셨습니다.(막 14:36)

넷째, 계속 기도해야 합니다.

“구하라 찾으라 두드리라”고 했고(마 7:7) “쉬지 말고 기도하라”(살전 5:17)고 했습니다. 기도 중단은 응답의 포기입니다.

다섯째 외식을 피해야 합니다.

바리새인은 자신의 의를 드러내기 위해 서서 손들고 외치며 기도했고 세리는 통회와 자복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하나님은 세리의 기도를 받으셨습니다.(눅 18:10~14)

여섯째, 주기도를 기도의 모범으로 삼으십시오.

주기도는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가르쳐 주신 모범기도로 모든 기도 내용을 통합하고 있어 늘 드려야 할 모범기도입니다.

박종순 목사(충신교회 원로)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가 국민일보 이 지면을 통해 상담해 드립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