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디 영적 유산 이어가자… 23일 감신대서 하디 영적 각성 120주년 학술대회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는 선교사 로버트 하디(1865~1949)의 영적 각성 12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대회 및 기념대회 선포식(포스터)을 오는 23일 서울 서대문구 감리교신학대 웨슬리채플에서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캐나다 토론토대 의대를 졸업한 하디는 1890년 캐나다 기독교청년회 후원으로 조선에 입국, 의료선교 사역을 벌였다. 하지만 선교의 성과가 미미하자 좌절감을 느꼈다고 한다. 그는 1903년 8월 원산에서 연합기도회를 인도하다가 자신의 잘못을 공개적으로 회개하면서 신앙의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이 일은 원산대부흥운동의 시작이 됐고, 이 운동은 1907년 평양대부흥운동으로 이어졌다. 기감은 “한국교회 부흥의 출발점이 됐던 하디의 영적 유산을 이어가고자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고 전했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기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