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 신공항 잇는 제2해안순환도로 만든다

市, 도로건설 관리계획 수립·고시

부산시 교통시설(도로) 설치계획.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도심 내 고가도로 7곳의 철거를 추진한다. 또 가덕도신공항~오시리아 관광단지를 연결하는 제2해안순환도로를 건설한다.

부산시는 29일 도로건설·관리계획(5년 단위)을 수립해 고시했다. 도로망 체계는 4개의 순환도로망에 동서 7개 축과 남북 7개 축의 격자형 도로망을 구축하고, 4개의 보조 축으로 이를 보완함으로써 지역 간 균형발전을 비롯해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 등 광역화에 대비했다.

시는 중·장기적으로 12조6000억원을 투입, 34개 도로(총연장 155㎞)를 건설하고 시내 교통혼잡을 해소해 15분 생활권 도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장기 도로망 구축을 위한 최종목표 연도는 2040년이다.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부지인 북항재개발 사업지와 가덕도신공항을 연결하는 기존 승학터널, 엄궁대교 계획에 더해 제2해안순환도로(가덕도∼사하구∼영도구∼남구∼해운대구∼기장군)와 부산신항∼김해 고속도로의 가덕도신공항 연결도로 건설을 계획에 담았다.

동부산권 교통난 해소를 위해 추진하던 반송터널(금정구 회동동∼해운대구 송정동)과 해운대터널(해운대구 우·좌동∼센텀2지구) 건설도 이번 계획에 담겼다. 북항과 경부·중앙 고속도로를 직접 연결하는 지하 도로망과 주요 교차로에 대한 교통체계개선사업 등도 계획에 포함됐다.

도심 내 고가도로 7곳을 철거하는 계획도 추진한다. 사상∼해운대 민자 고속도로 사업 마무리에 따라 동서고가도로 사상∼진양사거리 구간을 철거한다. 우암고가와 문현고가도 대체 도로를 확보한 뒤 철거할 계획이다. 충장고가와 영주고가, 부암고가, 대영고가도 철거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