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생계 어려운 도민 ‘극저신용대출’ 신청 접수

7일부터 19세 이상 최대 300만원… 심사 거쳐 5년 만기 연 1% 저금리

경기도는 7일부터 생계가 어려운 저신용자에게 최대 300만원을 저금리로 지원하는 ‘2022년 경기 극저신용대출’ 신청을 받는다고 3일 밝혔다.

경기 극저신용대출은 생활자금이 필요하지만, 신용등급이 낮아 제도권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는 만 19세 이상 저신용 도민에게 심사를 거쳐 5년 만기 연 1% 저금리로 최대 3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심사 대출 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 경기도에 거주하고, NICE평가정보 신용점수는 724점 이하 또는 KCB신용점수는 670점 이하인 만 19세 이상이다.

지원 유형은 심사 대출,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 생계형(벌금) 위기자 대출, 신용위기 청년대출 등이다. 대출액 최대 300만원까지 5년 만기 연 1% 저금리 조건은 모든 유형이 같다.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은 불법 채권 추심 등의 피해자를 대상으로 경기도 불법사금융센터 신고 접수 후 상담 결과에 따라 제공한다.

생계형 위기자 대출은 단순 벌금형을 선고받은 후 생계 곤란 등을 이유로 벌금을 내지 못하는 저소득층 도민이 대상이다. 신용위기 청년대출은 한국장학재단 학자금 6개월 장기연체자 또는 신용회복위원회 채무 조정 6개월 이상인 만 39세 미만의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다.

특히 도는 올해에는 재무상담·금융교육, 일자리·복지서비스 연계 등 사후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해 금융복지가 필요한 도민의 실질적 재기를 도운다. 대출 희망자는 7일부터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센터 사전 예약을 통해 재무상담 후 접수하면 된다.

사전예약, 대출 신청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 극저신용대출’ 전용 콜센터나 경기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