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설날 세배해도 되나요

웃어른에 대한 예의… 우상숭배 아냐


Q : 설날이 다가옵니다. 기독교인이 세배를 해도 되는지요.

A : 세배란 새해가 되면 새 옷(설빔)으로 갈아입고 웃어른에게 절을 하는 전통적 예절입니다. 세뱃돈을 받기도 하고 덕담을 듣기도 합니다. 성경 안에는 절을 금한 예도 있고 절을 한 예도 있습니다. “새긴 우상을 만들지 말라 어떤 형상도 만들지 말라 그것들에게 절하지 말라 그것들을 섬기지 말라”고 했습니다.(출 20:4~5) 그것은 우상을 만들거나 섬기지 말라는 것입니다. 우상은 비인격체이며 물질이고 수제품입니다. 그것들을 섬기거나 절하지 말라고 말씀합니다.

그러나 절을 한 경우도 있습니다. 요셉의 형들이 양식을 구하러 애굽에 들어갔습니다. 그때 이미 요셉은 애굽의 총리였습니다. 형들은 그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요셉의 형들이 와서 그 앞에서 땅에 엎드려 절하매.”(창 42:6) 총리에게 존경과 예의를 표한 것입니다.

다니엘이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의 꿈을 해석한 뒤 왕이 다니엘에게 엎드려 절하고 예물과 향품을 주도록 했습니다.(단 2:46) 다니엘의 영적 권위와 지혜에 예의를 표한 것입니다. 아기 예수를 찾아온 동방박사들도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렸습니다.(마 2:11)

새해를 맞아 웃어른을 찾아 세배하는 것은 우상 숭배가 아닙니다. 자녀나 아랫사람이 지켜야 할 예의이고 도리입니다. 그러나 세배보다 중요한 것은 평소에 부모에게 효도하고 웃어른을 존경하는 것입니다.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 영혼을 지으시고 나를 존재케 하신 하나님을 믿고 섬기고 높이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창조주 아버지로 인정하고 순종하는 생활 신앙이 더 소중합니다. 설날에 웃어른을 찾아뵙고 세배하는 것은 문제 될 게 없습니다.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이 지면을 통해 상담해 드립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