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느냐 죽느냐… 與 ‘공천룰’ 전면전

김무성 “이한구 용납않겠다” 서청원 “공관위는 독립기구”… 계파 수장끼리 정면 충돌

사느냐 죽느냐… 與 ‘공천룰’ 전면전 기사의 사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왼쪽)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청원 최고위원(오른쪽)과 20대 총선 공천 룰을 놓고 큰 목소리로 언쟁하다 자리를 박차고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서 최고위원은 멋쩍은 듯 물을 마시고 있다. 김 대표가 “공천관리위원회의 행동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하자 서 최고위원이 “그런 언행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에 김 대표는 “그만 하시라”고 소리친 뒤 회의장 밖으로 나갔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서청원 최고위원이 총선 공천 룰 문제로 공개석상에서 목소리를 높이며 언쟁했다. 공천 심사 첫날 비박(비박근혜)계와 친박(친박근혜)계의 두 수장이 감정을 드러내며 정면충돌한 것이다. 두 사람의 싸움을 신호탄으로 최고위원회와 공천관리위원회 등 장내외에서 일제히 계파 간 교전이 벌어졌다. 양측의 명운이 걸린 공천 룰 전면전이 시작됐다는 평가다.

김 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한구 공관위원장을 정면으로 겨냥해 “당 대표로서 공관위가 당헌·당규 입법 취지에 벗어나거나 최고위에서 의결된 공천 룰 범위를 벗어나는 행위를 하는 데 대해 제어할 의무가 있고, 앞으로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 최고위원은 곧바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독단적인 얘기를 하면 안 된다. 공관위는 독립기구”라고 되받아쳤다.

김 대표는 물러서지 않고 “똑같은 말을 반복하게 하는데 당헌·당규에 반하는 공관위의 행동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거듭 말했다. 이에 서 최고위원은 “그런 언행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다시 서 최고위원을 향해 “그만 하시라”고 소리를 친 뒤 회의장을 박차고 나왔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둘의 다툼이 있기 전 “책임 있는 분들이 ‘막가파식 공중전’을 통해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김 대표와 서 최고위원의 다툼으로 회의가 파행되자 “당이 참 잘 돌아간다”고 비꼬았다.

김 대표는 이 위원장의 우선추천 지역 확대 방침이 상향식 공천 원칙을 훼손하려는 의도라고 본다. 그는 “새누리당 공천에서 과거에 있었던 ‘미운 놈 쳐내고 자기사람 심기’ 공천은 절대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우선추천 지역 확대는 현역을 대폭 잘라낼 수밖에 없고, ‘미운 놈 쳐내기’ 수단으로 악용될 것이라는 논리다. 반면 친박계는 김 대표의 독단이 총선을 망치고 있다는 입장이다.

양측 모두 싸움을 피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내 당내 혼란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김 대표는 “그동안 우리 공관위원들이 너무 점잖고 좋게 하려다 보니까 일이 잘못 굴러갔는데 이제 그런 일 아마 없을 거다”며 “공관위에서 잘못된 결정을 내릴 수 없도록 미리 제어할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의 선전포고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