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나경원, 당대표 출마 선언 “계파·앙금 없는 적임자”

“이겨 본 사람이 이기는 길 알아” 당 총선 패배 한동훈 겨냥
“대권 주자 많은 국힘, 묵묵히 빛내줄 자가 적임”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국회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계파 없고 사심 없는 제가 당 대표 적임자”라며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계파도 없고, 앙금도 없다. 줄 세우는 정치, 줄 서는 정치는 제 사전에 존재하지 않는다. 각 세울 것도, 눈치 볼 것도 없다”며 “그런 제가 진심으로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총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갈등을 빚은 점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는 총선 이후 정국 상황에 대해 “우리는 너무나도 절박하다. 위기의 어둠 속에서 길을 헤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총선 패배를 자초한 오만을 다시 반복할 수는 없다. 시행착오를 감당할 여유는 이제 없다”며 “여론을 우리 편으로 만들어 정국 주도권을 가져오겠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자신이 서울 동작을을 탈환한 점을 강조했다. 나 의원은 “국민의힘을 책임지지 않는 정치, 염치없는 정치, 미숙한 정치에 맡길 수 없다”며 “이겨 본 사람이 이기는 길을 안다”고 말했다.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지 불과 석달 만에 다시 당대표에 출마하는 한 전 비대위원장과의 차별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당권 경쟁자들과 달리 대권 도전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나 의원은 “국민의힘에는 훌륭한 대권주자가 많다”며 “그들이 빛나야 한다. 묵묵히 대권주자를 빛나게 할 계파 없고 사심 없는 제가 당 대표 적임자”라고 말했다.

아울러 자신이 ‘정통 보수’라고 거듭 강조했다. 나 의원은 “저는 언제나 흔들림 없이 보수를 지켜왔다”며 “22년 전 우리 당에 들어와 지금껏 단 한 번도 우리 당을 떠난 적 없다. 보수 재집권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내겠다”고 호소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