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장호진 “러시아 대응에 따라 우크라 무기 지원 달라질 것”

입력 : 2024-06-23 10:00/수정 : 2024-06-23 13:23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이 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날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확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호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23일 “러시아가 고도의 정밀 무기를 북한에 준다고 하면 우리에게 더 이상 어떤 선이 있겠는가”라고 밝혔다.

장 실장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무기 지원 재검토 방침과 관련, “러시아 측이 하기 나름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러시아가 북한에 첨단무기를 제공할 경우 우리 정부도 제한 없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우리 정부는 북한과 러시아가 군사협력 강화를 골자로 한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을 체결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정부는 “6·25전쟁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 먼저 침략 전쟁을 일으킨 전력이 있는 쌍방이 일어나지도 않을 국제사회의 선제공격을 가정해 군사협력을 약속한다는 것은 국제사회의 책임과 규범을 저버린 당사자들의 궤변이요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과 관련해서는 “재검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 실장은 이와 관련해 “우리가 밝힌 경고에 대해 러시아가 앞으로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리의 무기 지원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검토 중인 무기가 무엇인지 묻자 “여러 조합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무엇을 줄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러시아에 대한 우리의 레버리지를 약화할 수 있으므로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답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21일 우리 정부를 향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은 큰 실수’라고 경고한 데 대해서는 “앞에는 그렇게 이야기하고 뒤에는 한국이 그렇게 걱정할 일은 아니라고 하는 얘기도 같이 있었다”며 “푸틴이 (북한과 맺은) 조약 내용을 저희한테 설명하는 것도 있다고 본다”고 해석했다.

한·러 관계에 대해서는 “우리 혼자 관리하는 것이 아니고 러시아도 상응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최근 러시아의 동향은 조금씩 레드라인에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장 실장은 “그래서 이번에 저희가 경고한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쟁 후 한·러 관계를 복원·발전시키고 싶으면 러시아 측이 심사숙고하라는 말씀을 다시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다음 달 미국 워싱턴DC에서 예정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의에서 북·러 문제가 논의될 수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는 “러·북 간 군사협력 문제는 이미 한반도나 동북아시아 문제가 아니라 유럽을 포함한 국제적 문제가 됐다”며 “당연히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