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안해” 푸바오 간 중국 판다센터, 루머 유포자 신고

지난 4월 중국에 반환된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2개월여 만인 12일 쓰촨성 판다기지에서 대중에 공개됐다. 연합뉴스

중국 판다보호 당국이 인터넷상에서 자이언트 판다를 둘러싼 루머와 가짜뉴스를 허위 유포한 10여명을 경찰에 신고했다.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지난 13일 공식 웨이보에 올린 게시물을 통해 “최근 며칠 동안 10여명이 우리 센터가 운영하는 두장옌기지와 선수핑기지에서 판다들이 학대당하고 있다는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국내외 매체에 제보해 허위 정보를 확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언비어로 인해 센터의 이미지가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센터 측은 “유포자 중 일부가 센터 내 판다 전문가들을 미행해 사진을 찍고 모욕하는가 하면 전문가 얼굴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사이버 폭력까지 겪게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신고된 이들은 센터가 운영하는 판다기지 출입도 금지됐다.

센터 측은 지난해 11월 미국에서 돌아온 판다 ‘메이샹’이 미국에서 정기적으로 피를 뽑히는 등 심각한 학대를 당했다는 소문과 태국에 간 판다 ‘린후이’가 구타당해 숨졌다는 소문이 가짜뉴스의 대표적 사례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중국과 한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지난 4월 중국으로 돌아간 ‘푸바오’가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다만 센터 측은 푸바오 관련 의혹을 제기한 유포자들이 이번 경찰 신고 대상에 포함됐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지난 4월 중국에 반환된 푸바오는 2개월여 만인 지난 12일 쓰촨성 선수핑기지에서 대중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