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마크롱, 푸틴 올림픽 휴전 거부에 “평화 준비 안된 것”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누벨칼레도니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올림픽 휴전’을 거부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CNBC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의 올림픽 휴전 거부에 대해 “평화를 만들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하면서 “푸틴 대통령이 평화가 가능하다고 주장해왔다. 지금이 그것을 보여줄 수 있는 중대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최종적인 목표가 올림픽 휴전 자체가 아닌 지속 가능한 평화 구축이라며 “그 기회를 이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를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올림픽 기간 휴전을 제안했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지난주 중국을 국빈방문한 뒤 시 주석과 올림픽 휴전을 논의했다고 밝힐 뿐 이행 여부를 언급하지 않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오는 7월 개막하는 파리올림픽에서 러시아, 벨라루스 선수들의 국가대표 자격을 금지하고 개인 신분의 출전만 허용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26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