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왱]왜 캐나다에선 공동묘지 옆집이 인기가 많을까?(영상)


해외에선 동네 공원에 묘지들이 자연스럽게 모여있고, 주변에 사는 사람들은 아무렇지 않게 조깅을 하거나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우리 같으면 공동묘지는 혐오시설이라고 난리가 날 법도 한데 외국에선 묘지 앞에 사는 것도 괜찮은 걸까? 유튜브 댓글로 “외국은 묘지 옆 집값이 더 비싸다는데 사실인지 알려달라”는 의뢰가 들어와 취재했다.


▲ 영상으로 보기!

뉴스 소비자를 넘어 제작자로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유튜브에서 ‘취재대행소 왱’을 검색하세요


윤예솔 기자 pinetree2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