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성형수술 환자 사진 찍어 유포”…간호조무사 수사 중

윤성호 기자

서울 한 성형외과 의원에서 간호조무사가 불법으로 수술 중인 환자 신체사진을 찍고 유포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최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이용 촬영·반포 등 혐의로 30대 간호조무사 A씨를 고소하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20일 밝혔다.

고소인 3명은 고소장에서 “A씨가 서울 한 성형외과에서 수술 중인 환자 사진을 휴대전화로 찍은 뒤 다른 환자들에게 보여주거나 카카오톡 메신저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또 A씨가 불법 의료행위를 하고 개인 계좌로 돈을 받았다는 주장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고소인 3명을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곧 A씨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부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