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떼루 줘야 함다”…레슬링 해설 김영준 前경기대 교수 별세

향년 76세

입력 : 2024-05-15 12:47/수정 : 2024-05-15 13:41
김영준 전 경기대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 연합뉴스

친근한 레슬링 해설로 ‘빠떼루아저씨’라고 불리던 김영준 전 경기대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가 별세했다. 향년 76세.

유족은 고인이 15일 오전 3시45분쯤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은 1948년 전북 부안에서 태어나 전주 영생고, 한양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레슬링의 길을 걸었다. 그는 72~74년 방콕아시안게임, 뮌헨올림픽, 테헤란아시안게임 레슬링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했다.

1984년부터는 지상파 3사 올림픽 레슬링 해설위원으로 활약하며 친근한 해설로 인기를 얻었다. 레슬링에서 선수를 매트 중앙에 엎드리게 하는 벌칙인 ‘파테르’를 특유의 사투리로 ‘빠떼루’로 부르면서 ‘빠떼루아저씨’라는 별명도 얻었다. 그의 유행어 덕분에 비인기 종목으로 분류됐던 레슬링은 한때 인기 종목으로 부상했다.

이후 고인은 84년 미국 LA올림픽 레슬링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고, 88~91년 대한레슬링협회 이사, 91년 아시아레슬링선수권대회 선수단장으로 활약했다.

고인은 97년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 특보를 맡아 잠시 정치권에 몸담기도 했다. 98년부터는 경기대 체육학부에서 겸임교수로 강단에 서기 시작해 2001∼2013년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2013년부터는 한민족공동체재단 부총재, 윤봉길기념사업회 이사 등으로 활동했다.

유족은 부인 배숙희씨와 아들 김지훈(카카오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장)씨, 딸 김소원씨, 며느리 정눈실(한화솔루션 전략부문 상무)씨 등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이며, 발인은 18일 오전 7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