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로우코드, 유행인가 미래인가

최윤희 VNTG 솔루션사업센터 매니저

과거에는 기업이 간단한 웹사이트나 모바일 앱을 만들려면 전문 개발자를 고용해야 했고, 복잡한 소프트웨어 및 비즈니스 관리 시스템 개발에는 장기간의 프로세스와 막대한 투자가 필요했다. 하지만 이제는 소프트웨어 개발이 점점 쉬워지고 있다. 더이상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해 개발자, 대규모 IT 예산, 긴 개발 프로세스를 반드시 고려할 필요가 없다.

글로벌 리서치 기관 스트레이츠 리서치(Straits research)에 따르면 2021년 169억 달러였던 전 세계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 시장 규모는 오는 2030년에는 1485억 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연평균 성장률이 27.8%에 달한다. 또 다른 리서치 기관인 가트너(Gartner)는 오는 2024년까지 기업용 업무 애플리케이션의 65%가 로우코드로 개발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글로벌 기업들은 로우코드 플랫폼 시장에 앞다투어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로우코드는 필요한 부품을 간단한 명령으로 조합해 시스템을 만드는 개발 방법이다. 쉽게 말하면 복잡한 코딩 과정을 단순화해서 소프트웨어를 빠르게 개발 및 배포하도록 만든 일종의 개발 환경을 말하는 것이다. 로우코드를 사용하면서 프로그래머는 필요에 따라 최소한의 코드만 쓰게 됐다. 그 결과 이전까지의 시스템 개발에서는 어려웠던 비용 감소와 빠른 작업을 해낼 수 있었다. 로우코드가 제공하는 생산성 향상이 시스템 개발 현장에 미친 영향은 헤아릴 수 없을 것이다.

갑자기 로우코드가 성장하기 시작한 이유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디지털 전환 속도가 빨라지면서 인공지능(AI), 플랫폼, 빅데이터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또한 각국 정부가 엔데믹(풍토병화)을 선포한 지금도 감염 우려로 직장에 복귀하지 않는 개발자도 많았다. 그러면서 로우코드가 기업들 사이에선 ‘대체재’로 현업 개발자들 사이에선 ‘똑똑한 조수’로 각광받게 된 것이다.

로우코드를 비즈니스에 성공적으로 접목한 사례
국내에도 다양한 기업들이 로우코드를 접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각종 앱을 개발하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대기업의 MES(제조 실행 시스템) 재구축을 로우코드 플랫폼 아웃시스템즈를 활용해 개발 기간을 40% 단축했으며, 기존의 사용자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기존 UI를 그대로 재현해 적응 기간을 최소화한 사례가 있다. 해당 사례를 통해 로우코드가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점을 확인했다.

올바른 로우코드 플랫폼 선택 방법
올바른 플랫폼을 선택하는 것은 확장성, 통합 기능, 사용 용이성, 비용 등 다양한 요소를 기반으로 할 수 있지만 비즈니스의 구체적인 요구 사항을 이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로우코드 이해도와 기술 전문성을 가진 파트너인가를 고려해야 한다. 아웃시스템즈의 경우는 파트너들의 전문성을 유지 향상 및 유지하기 위해 등급을 나누고 있으며 최상위 등급인 프리미어 파트너의 경우 전 세계 20개 업체 밖에 못 들 정도로 엄격한 평가로 심사해 부여하고 있다. 국내에는 브이엔티지가 아웃시스템즈 프리미어 파트너를 보유하고 있다.

생성형 AI로 더욱 떠오르게 될 로우코드
ChatGPT 열풍 속 생성형 AI가 화두다. 특히 생성형 AI가 단순히 이용자의 질문에 답하는 것을 넘어 간단한 코딩 작업까지 가능하다는 점이 주목받았다. 이러한 특징은 로우코드의 확산을 촉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아웃시스템즈는 로우코드 플랫폼과 함께 사용 가능한 생성형 AI인 AI Agent Builder를 출시했다. LLM(대규모 언어 모델)과 RAG(검색 보강 생성)의 몇 번의 클릭으로 내 비즈니스의 AI Agent를 생성하고 배포가 가능할 수 있도록 했다. 이처럼 생성형 AI와 접목된 로우코드 시스템의 사용도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윤희 VNTG 솔루션사업센터 매니저

※외부 기고는 국민일보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