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에게서 이메일이? 열지 말고 111 신고”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 모습. 뉴시스

국가정보원장을 사칭한 이메일이 유포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국가정보원은 16일 국정원장을 사칭한 ‘사이버범죄 수사보고서’가 이메일로 유포된 정황을 확인했다며 이러한 이메일을 받았다면 열어보지 말고 111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국정원 명의로 발송한 ‘경찰보고서’라는 제목의 메일에는 사이버범죄 수사보고서 파일이 첨부됐다. 여기에는 수신자가 음란물과 관련한 범죄에 연루됐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메일을 보낸 주체는 국정원장으로 표시돼 있다고 한다.

다만, 첨부파일에 수신자의 컴퓨터를 공격하는 악성웨어가 심겨 있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정원은 “어떠한 경우에도 일반 개인을 대상으로 범죄·기소 사실 공지 메일을 발송하지 않는다”며 “국가정보원 명의로 발송된 ‘경찰보고서’ 제목의 메일을 열람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