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맞은 소 쓰러지면 밭은 누가 가나”… 윤재옥 “개헌 저지선 달라”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개헌 저지선을 주십시오. 탄핵 저지선을 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윤 원내대표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대로 가면 가까스로 지킨 대한민국이 무너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여러분이 때리는 회초리를 달게 받겠다”면서도 “일 잘하라고 때리는 그 회초리가 쇠몽둥이가 돼서 소를 쓰러트려서는 안 된다. 매 맞은 소가 쓰러지면 밭은 누가 갈고 농사는 어떻게 짓겠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저들의 2년간 입법폭주는 야당의 폭주를 견제할 여당의 힘이 부족해서 생긴 일”이라며 “이대로 가면 야당이 다시 한번 폭주하며 경제 망치고, 안보 위태롭게 하고 자유민주주의 근간을 흔들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불체포특권을 방패로 삼을 것으로 예측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대로 가면 야당의 숱한 범죄 후보자들은 불체포특권을 방패삼아 ‘방탄’으로 날을 지새울 것”이라며 “이재명 조국 세력의 입법독주 의회독재를 막아낼 최소한의 의석을 우리 국민의힘에 허락해주십시오”라고 강조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사회연대임금을 주장한 것을 두고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윤 원내대표는 “공인되지 않은 약품을 난치병을 치료할 묘약이라고 선전하는 허위광고”라며 “사회연대임금제에 대해 일반 근로자들만이 아니라 민주노총까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기업 근로자들은 더 넓은 집으로 이사 가고 아이들에게 좋은 교육을 시키는 꿈을 포기해야 한다”며 “수익 구조가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서 연대임금제만으로 중소기업들의 임금을 올리는 건 금방 한계에 봉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