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 총리, 보훈병원 찾아 “환자 곁 지켜줘 감사…지원 아끼지 않겠다”

1일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가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아 근무중인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1일 의료계 집단행동으로 의료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중앙보훈병원을 찾아 비상진료체계 상황을 점검했다.

중앙보훈병원은 정부의 비상진료 계획에 따라 전문의 중심의 당직근무와 위탁병원 전원 등 진료 협력 중이다.

한 총리는 현장 방문에서 비상진료 대응 상황을 보고 받고 의료 현장 혼란 상황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여러모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병원에 남아 환자 곁을 지켜주고 계시는 의료진, 중증·응급환자에게 선뜻 응급실을 양보해 주시는 국민 여러분 덕택에 큰 사고 없이 진료 현장이 유지되고 있다”고 격려했다.

이어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유공자와 그 가족분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데에는 한 치의 소홀함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보훈병원을 방문하시는 모든 보훈 가족이 응급환자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 치료해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는 보훈병원의 정상적 운영을 위해 인력과 재정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방문하시는 모든 보훈 가족이 응급환자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 치료해달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보훈병원에 입원해있는 애국지사 후손 박금옥(고 박의열 애국지사 손녀)씨와 월남전 참전유공자 윤두호(연평해전 당시 고 윤영하 소령 부친)씨를 만나 국가를 위한 희생에 존경을 표했다.

한 총리는 “나라를 지켜주신 분들의 헌신과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최근 의료현장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데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