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증원’ 효과에 尹지지율 40% 육박…국힘 40%·민주 33%

약 8개월 만에 최고 지지율
국민의힘은 민주당 오차범위 밖 앞서
갤럽 “민주당 공천 갈등 고조 영향”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의대 증원’ 정책 추진에 힘입어 8개월 만에 39%로 올랐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40%로 더불어민주당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긍정평가)’는 응답이 39%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직전 조사보다 5% 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긍정률이 40%에 육박한 건 지난해 7월 첫째 주 조사(38%)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취임 직후인 2022년 6월 말 43%를 기록한 이래 윤 대통령 지지율이 40%를 넘은 적은 없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의대 정원 확대’(21%)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그 뒤는 ‘외교’(12%), ‘결단력·추진력·뚝심’(8%) 등 순이었다.

지난 1년 가까이 ‘외교’가 긍정 평가 이유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지만, 이번에는 의대 증원을 꼽은 응답이 많았다.

이번 조사에서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부정평가)’는 응답은 직전 조사보다 5% 포인트 떨어진 53%였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물가’가 17%로 가장 많았고 ‘소통 미흡’이 10%로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직전 조사 대비 3% 포인트 상승한 40%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직전 보다 2% 포인트 하락한 33%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 양당이 오차범위 내에서 변동을 보이며 통계적인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경향을 보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이 범위를 벗어나 민주당을 앞섰다.

개혁신당은 3%, 녹색정의당은 2%, 새로운미래와 진보당은 각각 1%, 그 외 정당은 2%,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19%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최근 민주당에서는 공천 관련 갈등이 고조돼 일부 의원이 탈당하는 등 격변 중”이라며 “제 3지대의 합종연횡 또한 여권보다 범야권 영역에서 더 큰 변동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4·10 총선을 전제한 지지 의향 여부는 엇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선 결과 기대 조사에서 ‘여당인 국민의힘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38%, ‘제1야당인 민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35%였다.

‘양대 정당이 아닌 제3지대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16%로 나타났고,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여당 대 범야권 구도로 보면 38%대 51%다.

주요 정당별 총선 지지 의향 여부를 묻는 조사에선 국민의힘 지지 의향 44%(지지 의향 없음 51%), 더불어민주당 지지 의향 41%(지지 의향 없음 54%)를 보였다.

개혁신당은 지지 의향 14%(의향 없음 77%), 새로운미래는 지지 의향 14%(의향 없음 78%)로 조사됐다.

제3지대 승리를 희망한 응답자 중 40%는 개혁신당, 31%는 더불어민주당, 28%는 새로운미래, 23%는 국민의힘 지지 의향을 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응답률은 15.8%다. 조사는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를 무작위로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