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선교동 자연마을 도시가스 29일부터 공급

화산마을 이어 난방 취사 편의.
나머지 용연마을 6월 개통


광주 동구는 29일부터 선교동 일대에 도시가스가 신규 공급된다고 밝혔다. 난방과 취사 등에 어려움을 겪어온 선교동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큰 도움을 주게 됐다.

동구는 이를 위해 2021년 ㈜해양에너지와 3개 자연마을 도시가스 공급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이후 총사업비 42억 원을 들여 2022년 화산마을 30세대에 이어 선교동 67세대(2022년 2월 완료) 용연마을 65세대(2024년 6월 추진 예정) 도시가스 공급을 추진해왔다.

동구는 그동안 자연마을 주민들의 숙원이었던 도시가스 공급을 위해 주민 설명회 등 다양한 창구를 통해 여론을 수렴했다. 도시가스 배관공사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능동적으로 처리해 마을 주민들의 호평을 받았다.

시행사 ㈜해양에너지와 협력해 도시가스 공급구간 가스관 매설 등에 나서 화산마을에 이어 선교동 마을 주민들의 기대에 부합하게 됐다.

임택 동구청장은 “그동안 LPG와 경유 등을 사용해오던 3개 자연마을에 도시가스가 잇따라 공급되면 연료비가 절감되는 등 생활편의가 크게 증진될 것”이라며 “용연마을 도시가스 공급사업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