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설 당일에 오냐”… 시어머니에 구박받은 며느리

설 당일에 시댁 방문한 며느리
“시누이도 시댁 안 갔다길래 안심”
시어머니 “왜 당일에야 오냐” 핀잔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설 당일에 시댁을 방문했다가 시어머니에게 핀잔을 들었다는 며느리의 사연이 전해졌다.

13일 소셜미디어(SNS)에 따르면 이날 온라인상에 ‘내로남불의 끝판왕 시어머니’라는 제목의 A씨 글이 게재됐다.

A씨는 글에서 “매년 명절마다 전날 시댁 가서 자고 명절 당일 점심 이후에 친정으로 이동했다”며 “그런데 올해는 임신해서 남편만 전날 시댁에 보내고 저는 명절 당일 아침에 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남편에게 들으니 명절 전날 시누이도 시댁에 안 가고 친정에 있었다”며 “그쪽 시댁에서 명절 당일에 아침만 먹으러 오라고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A씨도 설 당일 오전에 시댁을 방문하겠다고 얘기했고, 시어머니 역시 별다른 말이 없었다고 한다.

마침 시누이도 명절 전날 시댁에 안 갔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 놓고 설 당일에 시댁을 방문한 A씨는 시어머니로부터 뜻밖의 핀잔을 들었다.

A씨는 “시어머니가 ‘어제 왜 안 왔냐’고 눈치를 주자 남편이 ‘누나도 안 가고 어제 엄마랑 보냈는데 왜 그러냐’고 대신 따져줬다”며 “그랬더니 시어머니가 ‘너희 누나는 시댁에서 명절 당일에 오라고 한 거고 나는 아무 말도 안 했는데 왜 너희가 정하냐. 우리집은 우리집대로 규칙이 있다’고 역정을 내시더라”고 말했다.

A씨는 “시누이는 되고, 며느리는 안되는 시어머니의 ‘내로남불’ 논리를 어떻게 이길 수 있을까”라며 글을 끝맺었다.

A씨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시어머니의 대처가 아쉽다’는 반응을 주로 내놨다. 한 네티즌은 A씨 사연에 공감하며 “시댁만 규정이 있고 친정은 규정이 없느냐”고 적었다. 상호 맞춰가야 할 ‘규칙’을 사전에 알려주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정하는 게 불합리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