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행하고 “내가 그럴 리 없다”던 경찰관… CCTV 찍혔다

30대 현직 경찰관 불구속 입건
“술 취해 기억 안나” 혐의 부인
범행 장면 CCTV 고스란히 찍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계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주택가 길거리에서 처음 본 여성을 끌어안으며 강제 추행한 현직 경찰관이 붙잡혔다.

경기도 부천 원미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 금천경찰서 소속 30대 A경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경장은 지난 1일 오후 11시45분쯤 부천 일대 주택가 길거리에서 처음 본 20대 여성 B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길을 걷는데 모르는 남성이 끌어안고 손으로 입을 막았다”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경장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경장은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 그런 짓을 했을 리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이 확보한 CCTV에서 A경장의 범행 장면이 고스란히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가 확보돼 피의자를 석방했다”며 “추가 조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